20180403

잘 사는게 뭘까?

인생 참 부질없다. 허탈.허무.

20180305

재즈를 전혀 모르는 사람이 들어도 감동 받을 수 있는 연주를 하고 싶다.

감동받을 수 있는 곡을 쓰고 싶다.

20180205

오늘은 와이프가 냄새를 킁킁 맡더니,

찬장 아래서 양파가 썩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.

나한테 처치하라고 애교를 부렸다.

난 양파를 처치했다.

난 좋은 남편이다.

20180131

남들의 도움을 기대하면 안되는 걸 알면서도,

주변에 많은 사람들로 부터 도움 받는 사람을 보면 부럽다.

20180120

어떤 사람에겐 긴장은 긴장으로 끝난다.

어떤 사람에겐 긴장이 고통으로 이어진다. 수행에 영향을 준다.

안타깝게도 난 후자이다.

20180119

전통에 기반을 두면서도, 창의적인 음악을 하고싶다.

선배들의 연주가 녹아있으면서도, 지극히 나 다운 연주를 하고싶다.

20171110

스스로에게 수다 떨 공간을 마련해 주었습니다.

제 생각을 생각 날 때마다 이곳에 적어 둘게요.